헤드라인▽
정 총리 “추경, 진흙 속 소중한 일상 들어올리는 지렛대 되길”
“재정건전성 우려 잘 알아…전례없는 위기에 전례없는 대응으로 극복해야”
작성 : 2020년 09월 15일(화) 07:36 가+가-

사진=4차 추경안에 쏱아지는 상인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개최한 '소상공인과의 대화'

[신동아방송=박대영 기자]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“이번에 준비한 4차 추경안이 ‘진흙 속에 묻힌 소중한 일상을 들어올리는 지렛대’가 되길 간절히 소망한다”고 밝혔다.

정 총리는 이날 정부가 마련한 7조 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에 대한 국회 시정연설에서 “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에 피해가 집중되고 고용 취약계층은 실직의 위기 등을 겪는 상황에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지 않을 수 없었다”며 이 같이 말했다.

이어 “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방역의 고삐를 죄어 확산세를 조금씩 잡아가고 있지만 우리 경제에 미치는 타격은 피할 수 없었다”며 “정부는 코로나로 인해 피해가 집중된 분들을 사각지대 없이 두텁게 보호하기 위해 ‘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’를 마련했다”고 설명했다.

정 총리는 “올 한해 추진된 네 차례의 추경 편성과 관련해 재정 건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점도 잘 알고 있으나 모두가 알다시피 지금은 사상 초유의 위기상황”이라며 “전례 없는 위기는 전례 없는 과감한 대응으로 극복해야 한다”고 강조했다.

그러면서 “정부는 생존 위기에 몰린 국민의 삶과 아픔을 외면할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번 추경안을 편성했다는 점을 널리 이해해 주기 바란다”고 호소했다.

아울러 “그간 국민들이 ‘방역’에서 보여주신 것처럼 ‘경제’에서도 나보다는 더 어려운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연대와 협력에 힘을 모아달라”고 당부했다.
박대영 기자 기사 더보기

dnfi8101@gmail.com

실시간 HOT 뉴스

가장 많이본 뉴스

기사 목록

검색 입력폼